사학법 재개정 촉구 비상기도회 개최
cckpr 2006-12-20 10:59:18 1905
사학법 재개정 촉구 비상기도회 개최
-12월 21일(목) 오후 5시 서울 영락교회 본당과 광장
-교단장들 ‘금식’ 돌입 … 교계지도자들 ‘삭발’ 줄이어

‘개정 사립학교법’의 재개정을 촉구하는 한국교회가 학교 폐쇄를 불사하는 ‘순교를 각오한 거룩한 투쟁’을 재확인하고, 전국의 목사 장로 및 평신도들이 참여하는 비상구국기도회를 열기로 했다. 또 교단장들이 ‘금식’에 돌입했으며, 교계지도자들의 ‘삭발’도 줄을 잇고 있다.

12월 19일에 국회 의장단과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원내대표실을 방문하고 국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으며, 20일 오전 8시에는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예장통합 조성기 사무총장 등 주요 직원과 재경 노회장 30여명이 삭발하며 결의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한기총 차기 대표회장 후보 두 사람도 참여하여 함께 삭발했다.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교단장협의회’는 12월 20일 11시부터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3층에 있는 예장통합 총회장실에서 교단장 20여명이 금식에 돌입하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는 12월 20일 12시에 청와대를 방문하여 한국교회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12월 21일 오후 5시에 서울 영락교회에서 ‘개정 사립학교법 재개정 촉구를 위한 한국교회 목사 장로 비상 기도회’를 개최한다. 영락교회 본당과 광장에서 촛불을 켜고 가질 이 기도회에는 평신도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예장통합은 같은 장소에서 오후 3시에 ‘총회 총대 비상기도회’를 갖고 5시 기도회까지 참석한다. 이 기도회는 목사 장로 각각 750명씩 1,500명의 총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기총은 KNCC와 교단장협을 비롯한 각 교단장들과 교계지도자들이 금식과 삭발을 통해 결연한 입장을 표명하고 행동에 나섬에 따라 정치권 압박의 수위를 높여 ‘개방형이사제’를 포함하여 금년 내에 반드시 재개정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07 부활절예배는 서울 시청 앞서 새벽에” cckpr 2006.12.22
성명서-개정 사립학교법 재개정을 위한 우리의 결의 cckpr 2006.12.19